Home 커뮤니티

커뮤니티

커뮤니티
게시글 검색
언론보도 ★감리교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 복귀 판결! 축하합니다! (CBS-TV)
관리자 (tong) 조회수:49 추천수:0 125.143.145.195
2018-11-26 17:08:26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이 직무에 복귀했다. 법원이 전명구 감독회장에 대한 직무 정지 가처분 결정을 취소하면서, 전 감독회장은 약 6개월 만에 감리회 본부로 돌아왔다. 10월 23일, 공식 석상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그는, "하나님이 다 하셨다"며 복귀 소감을 밝혔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10월 22일, 전명구 감독회장에 대한 직무 정지 가처분 결정을 취소했다. 법원은 중요하게 참고했던 본안 사건이 원고(성모 목사)의 청구 포기로 확정되면서, 가처분 결정 이유가 사라졌다고 했다. 

법원이 언급한 본안 사건은 성모 목사가 2016년 12월, 감리회를 상대로 제기한 선거 무효 확인소송이다. 성모 목사는 2018년 1월 법원이 선거권자 선출 과정에 중대한 하자가 있다는 청구를 인용하면서 1심에서 승소했다. 그러나, 항소심을 진행하는 도중, 성모 목사는 전명구 감독회장과 교단 개혁을 담보로 청구를 포기했다.

법원은 전명구 목사 직무 정지 이후 이철 목사가 감독회장직무대행에 선임됐지만, 교단 내부 혼란이 가중됐다고 했다. "이철 목사가 직무대행으로 선임될 당시 감독회장 재선거를 조기에 실시하고, 업무 공백과 혼란을 최소화하겠다고 했음에도, 전명구 감독회장을 상대로 당연직 직위에 대해 직무 정지 가처분을 신청하고, 본부 직원 인사를 단행"하며 "분쟁이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후, 총회특별재판위원회(총특재)가 8월 16일 이철 직무대행 선임이 무효라고 판결하면서, 감리회는 새로운 분쟁을 겪기 시작했다. 이철 직무대행이 총특재 판결을 무시하고, 직무를 계속 수행하면서, 감리회 대표자가 누구냐를 놓고 내분이 발생한 것이다. 

법원은, "직무대행 체제가 계속된다면, 감리회 내부 분열과 혼란이 더욱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이 사건 가처분 결정을 하면서 예상하거나, 기대했던 상황이 전혀 아니다."며 가처분 취소 사유를 밝혔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