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커뮤니티 따뜻한 세상

따뜻한 세상

따뜻한 세상
게시글 검색
★"속 터진 만두"
관리자 (tong) 조회수:382 추천수:1 58.127.117.163
2021-01-01 08:38:03

♡ 속 터진 만두 ♡        

60년대 겨울~
인왕산 자락엔 세칸 초가들이 다닥다닥 붙어
가난에 찌든 사람들이 목숨을 이어간다.

이 빈촌 어귀에는 길갓집 툇마루 앞에
찜솥을 걸어 놓고 만두를 쪄서 파는
조그만 가게가 있다.

쪄낸 만두는 솥뚜껑위에 얹어 둔다.

만두소를 만들고 만두피를 빚고
손님에게 만두를 파는 일을 혼자서 다 하는
만두가게 주인은 순덕 아지매이다.

입동이 지나자 날씨가 제법 싸늘해 졌다.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 어린 남매가 보따리를 들고
만두가게 앞을 지나다 추위에 곱은 손을 솥뚜껑에
붙여 녹이고 가곤 한다.

어느날, 순덕 아지매가 부엌에서 만두소와
피를 장만해서 나갔더니 어린 남매는 떠나고
얼핏 보니 솥뚜껑 위에 만두 하나가 없어진 것 같아
남매가 가는 골목길을 따라 올라갔다.

 

꼬부랑 골목길을 오르는데,
아이들 울음소리가 났다. 그 남매였다.

흐느끼며 울던 누나가 목이 멘 소리로 말했다.
"나는 도둑놈 동생을 둔 적이 없다.
이제부터, 나를 누나라고 부르지도 말아라."

예닐곱 살쯤 되는 남동생이 답했다.
"누나야, 내가 잘못 했다. 다시는 안 그럴게."

담 옆에 몸을 숨긴 순덕 아지매가 남매를 달랠까
하다가 더 무안해 할 것 같아 가게로 내려와 버렸다.

이튿날 보따리를 든 남매가 골목을 내려와 만두가게
앞에서 걸음을 멈추더니 누나가 동전 한닢을
툇마루에 놓으며 중얼 거렸다.

"어제 아주머니가 안계셔서 외상으로 만두 한 개를
가지고 갔구먼요."

어느날, 저녁 나절, 보따리를 들고 올라가던 남매가
손을 안 녹이고 지나 치길래,
순덕 아지매가 남매를 불렀다.

"얘들아 속이 터진 만두는 팔 수가 없으니,
우리 셋이서 나누어 먹자꾸나."

누나가 살짝 미소를 지어보이며, "고맙습니다만
집에 가서 저녁을 먹을래요." 하고는 남동생 손을
끌고 올라 가더니 "얻어 먹는 버릇이 들면 진짜
거지가 되는거야" 한다.

어린 동생을 달래는 나지막한 목소리가 찬바람에
실려 내려와 순덕 아지매 귀에 닿았다.

어느날, 보따리를 들고 내려가는 남매에게 물었다.

"그 보따리는 무엇이며, 어디 가는 거냐?"

누나 되는 여자 아이는 땅만 보고 걸으며, "할머니
심부름가는 거예요." 메마른 한마디 뿐이다.

궁금해진 순덕 아지매는 이리저리 물어봐서
그 남매의 집사정을 알아냈다.

얼마 전에, 서촌에서 거의 봉사에 가까운 할머니와
어린 남매 세 식구가 이리로 이사와 궁핍속에
산다는 것이다.

그래도, 할머니 바느질 솜씨가 워낙 좋아, 종로통
포목점에서 바느질 꺼리를 맡기면,
어린남매가 타박타박 걸어서
자하문을 지나 종로 통까지 바느질 보따리를 들고
오간다는 것이다.

남매의 아버지가 죽고 나서, 바로 이듬해 어머니도
유복자인 동생을 낳다가 이승을 하직했다는 것이다.

응달진 인왕산 자락 빈촌에 매서운 겨울이 찾아왔다.

남동생이 만두 하나를 훔친이후로 남매는 여전히
만두가게 앞을 오가지만 솥뚜껑에 손을 녹이기는
고사하고 고개를 돌리고, 외면하고 지나간다.

"너희 엄마 이름이 봉임이지... 신봉임 맞지?"

어느 날, 순덕 아지매가 가게앞을 지나가는
남매에게 묻자 깜짝 놀란 남매가 발걸음을 멈추고
쳐다본다.

"아이고 봉임이 아들, 딸을 이렇게 만나다니
하나님 고맙습니다."

남매를 껴안은 아지매 눈에 눈물이 고였다.

"너희 엄마와 나는 어릴 때, 둘도 없는 친구였단다.
우리 집은 찢어지게 가난했고, 너희 집은 잘 살아
인정 많은 너희 엄마는 우리집에 쌀도 퍼담아 주고,
콩도 한자루씩 갖다 주었단다."

그날 이후, 남매는 저녁 나절 올라갈 때는,
꼭 만두가게에 들려서, 속 터진 만두를 먹고,
순덕 아지매가 싸주는 만두를 들고 할머니께
가져다 드렸다.

순덕 아지매는 관청에 가서 호적부를 뒤져서
남매의 죽은 어머니 이름이 신봉임 이라는 것을
알아냈고 그 이후로, 만두를 빚을 때는 꼭 몇개는
아예 만두피를 찢어 놓았었다.

인왕산 달동네 만두솥에 속 터진 만두가 익어갈 때,
만두 솥은 눈물을 흘렸다.

30여 년 후, 어느날,
만두가게 앞에 승용차 한대가 서고, 중년신사가
내렸다.

신사는 가게 안에서 꾸부리고 만두를 빗는
노파의 손을 덥석 잡는다...

신사는 눈물을 흘리며, 할머니를 쳐다본다.

할머니는 신사를 보며, 봉임이...하고 말끝을 흐린다.

그렇다....그는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미국유학 까지 다녀와 병원 원장이 된 봉임이 아들
'최낙원' '강남제일병원' 원장이었다.

감사합니다.

감동의 눈물로 신축년 새해를 맞이합니다.

누나의 어른보다 더 어른스러운
품격있는 가치관!

만두가게 사장님의 고상한 품격에
두손을 모읍니다.

따뜻한 배려와 섬김으로 행복하시길!!!

"1박2일 성경읽기 국민운동" 지구촌 본부

"통(通)바이블"  www.TongBible.com

 

통바이블 구경하기

(클릭) ▶ www.TongBible.com

 

★'통바이블' 1세트(5권) 주문하기★

▼아래 그림대로, 통바이블 홈피에서

→ '구입신청서 아이콘' 클릭 '주문서' 작성

'확인' 클릭 → '무통장' 입금 → '배송' 준비

"천막비전교회" 담임 / "통바이블" 대표 김경찬목사

★책구입 신청 (아래 주소 클릭 → 작성 → 확인)

▶ http://m.tongbible.com/myreg/myreg3

   → "무통장 입금"만 가능

   → 1세트(5권) 57,500원(택배비-3,500원 포함)

       5권=줄거리성경(3권)+성경이보이네(2권)

통바이블 홈피 "쇼핑몰" 구입 가능!

   → (카드, 휴대폰 결재 가능, 무통장입금 가능)

   → http://www.TongBible.com

 

댓글[0]

열기 닫기